| 커뮤니티 | 일기장홈 | 로그인

맞이꽃

http://kishe.com/cokonot/7533

개설일(1999-11-30)   즐겨찾기(0)
즐겨찾기 등록

치약

한 아이가 문득 생각난다.

아버지가 어린 아들한테 훈계를 하고 있었다.  나폴레옹의 말을 인용하면서.

"세상에 불가능이란 없다."

그러자 아들이 반박했다.

"저는 그 말에 찬성할 수 없어요.  제가 찬성할 수 없는 이유를 보여드릴께요."

아들이 욕실로 달려가 치약을 들고 나왔다.

"제가 치약을 다 짜버릴 테니까, 아버지는 다시 치약을 집어넣어 보세요.  이건 정말 불가능해요."

아버지가 화급히 말했다.

"아니다 얘야.  내가 졌다.  제발 짜지나 말아다오."

TAGS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written location : KOREA Seoul 우수회원 달바라기
  • 댓글 : 0
  • 조회 : 1
  • 2020-08-01 17:56:10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