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s Lilas

http://kishe.com/rubinavi/9893

개설일(2010-01-04)   즐겨찾기(11)
즐겨찾기 등록

Written by Mobile 키쉬가


그대로 있어 줘서 기쁘다.

내 지난 희로애락이 낱낱이 담겨있는 이 곳..
오랜 이야기들을 읽으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열을 내기도 부끄럽기도.

사진만큼이나, 활자는 많은 걸 기억하게 하는 구나.



어제보다는 조금 나은 내가 되어 있기를 소망하는데

과연,
아직은 보이지 않는 도착점을 위해
나는 제대로 나아가고 있을까..
TAGS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KR 명예회원
  • 댓글 : 0
  • 조회 : 52
  • 2016-12-02 16:38:23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