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일기장홈 | 로그인

12

http://kishe.com/yung65/13526

개설일(2011-12-06)   즐겨찾기(0)
즐겨찾기 등록

이제는...

2년간 집 구입문제로 엄청 신경을 쓰다가 이젠 구하고 보니 마음이 한결 편안하고

여유가 있어 좋다.

절박함도 없고, 불안함도 없다.

-어떻든 집을 구해서 그걸 갖고 있으니 오르든 내리든 땅을 소유하고 있으니

걱정은 없다.

은행융자도 없어 이자압박감에서도 시달리지 않아 좋다.

다만,

302호가 내년 3월 떠날때 같이 동반이사갈수 있는 조정을 해야한다.

그게 신경써지지만, 그건 그때 신경쓰면 된다.


2집은 나중에 시간이 흐른후에 매도의사를 타진해서 마져 내 소유로 만드는 것이

목표다.

8개중 6 개만 소유권을 주장할수 없어 불편하긴 해도 어차피 월세를준것이니까

크게 걱정은 아니지만, 건물 수리부분이 생겼을때 의견차로 다툼같은것에 신경이

써진다.

모든것을 부정적으로 보지말고, 긍정적으로 대할때,그리고 2가구보담 내가 더 앞장서서 끌고 조금의 양보와 희생을 한다면 그들이 그렇게 반대만 하겠는가?


이제는,

모든것을 내려놓고, 책이나 보면서 살아야 겠다.

책속에 길과 지혜가 숨어 있는데 그 동안 너무도 소홀하게 대했었다.

다시 먼지 묻은 책을털고,그 속으로 들어가 보자

세상은 무의미하지 않고 삶은 그렇게 짧지도 않다.

그 안에서 행복을 찾아나서자


TAGS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written location : KOREA Seoul 키쉬매니아 배가본드
  • 댓글 : 0
  • 조회 : 2
  • 2018-04-30 13:01:28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