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일기장홈 | 로그인

12

http://kishe.com/yung65/13526

개설일(2011-12-06)   즐겨찾기(0)
즐겨찾기 등록

착각

-잘났다고 생각말자 착각이더라.요즘 뜨는 노래 <인생>의 첫 구절.신인가수인가 보는데 노래가 너무 좋다.마치 날위해 부르는 노래처럼 가사도 음정도 너무 좋아 자주 듣는다.

착각속에 사는 사람들.나도 그 부류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사는건지 모른다.거울을 쳐다보고 봐도 그져 평범한 얼굴인데...마치 가끔은 그런착각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사는거 같다.요즘은 아니지만....

까치산의 ㅎ 그녀의 또 공주병이 도져 토한다.-난, 지난번 딸과 동행하여 길을 걷는데 옆에 사람이 자꾸만 쳐다보는거야.그래서 내가 물었지.왜 사람을 그렇게 쳐다보는거냐고...

-아니 조카이신가요? 동생인가요?그렇게 뵈고 너무 미인이라 쳐다봤어요미안해요 그렇고 궁금해요.-아닙니다 내 딸입니다 착각하시는 군요.낯선남자에게서 그런소릴 들어서 황홀했던가?착각했을까?그걸 자랑이라고 애길한다.

ㅎ 가 젊은건 인정한다.허나 , 미인??아닌데....??-넌 미인은 아냐 그져 평범한 사람이고 단지 나이에 비해 젊어보인건 인정하고나도 그렇게 느끼지만 미인이란 말엔 동의 못한다난 감정을 속여 상대방을 기쁘게 해주기위해 거짓말은 천성이라 못해.-그건 오빠만 그렇게 말해 다들 그렇게 보지 않은데 왜 그래?-그건 맘에 없는 소릴 할 뿐야넌 그것도 구별 못하니?-됐어.

사람은 아니 여자들은 착각속에 사는게 너무도 많은거 같다.미인도 아닌데 미인인척..공주병에 걸린 여자들이 너무도 많다.-김 사장 ㅎ 가 그렇게 말하면 그냥 맞장구쳐줘그래야좋아하지,-난 그렇게 못해.왜 내 감정을 속이고 그렇게 맘에도 없는 말을 해야해?-그냥 모른척하고 속아주란 말야.늘 대화하는 ㅈ 사장의 충고.

--그래 그래 ㅎ 넌 내가 봐도 너무도 이뻐 좋겠다?그렇게 맞장구 쳐주고 비위를 맞춰줘봐?그럼 ㅎ 가 내게 너무도 좋은 상대로 대해줄까?

-오빠, 요즘 ㅅ 사장이 내게 자주 전화해뻔하지 뭐 어떻게 해 보려고 하는 수작이지.그런 ㅅ 를 사귈바엔 차라리 오빠를 사귀겠어.-뭐라고?그럼 내가 그 사람의 대타감으로 봤어?기분 나쁘게  말하지 마나는 네가 손을 내밀면 무조건 손을 잡을거 같은 착각을 한 모양인데그건 네 생각일 뿐야.난, 절대로 마음이 끌리지 않음 상대하지않아넌, 착각이 심해.ㅅ 와 날 비교하여 날 선택한다고??착각을 하지 말길 바란다.

그런 족속이 바로 ㅎ 다.지난번 다툰뒤론 멀리서 차 한잔하는게 고작인데 아직도 착각을 한 모양이다.-내가 ㅎ 를 몇점이나 줬을거 같은데....?웃겨.착각도 자유이긴 하지만.....



















TAGS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written location : KOREA Seoul 키쉬매니아 배가본드
  • 댓글 : 0
  • 조회 : 1
  • 2018-09-28 11:34:42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