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일기장홈 | 로그인

12

http://kishe.com/yung65/13526

개설일(2011-12-06)   즐겨찾기(0)
즐겨찾기 등록

동묘 나들이

어젠,오랫만에 동묘에 외출하여 머물다 왔다.날씨가 너무도 좋아 산행할까 하여 윤 국장에게 전화했더니 선약팀들과 산행중이 란다.다음기회에 가기로 하고 마땅하게 갈곳없어 동묘나들이 갔지.

고전서 부터 눈에 익은 물건들이 넘치는 이곳.나들이 해서 이곳 저곳 기웃거리고 간것만도 재밋다.<만물상>집합소.

잘만 건지면 땡 잡는 이곳.골목길에 들어서면 싼가격의 식당들.얼큰한 동태국에 밥 한그릇단돈 5000 원인게 이곳이다.맛있는 식당은,30 분은 기다려야 차레가 온다.

어젠,<레드 페이스>거위털 잠바 15000 원에 샀다.밝은 주황색도 맘에 들었지만, 사이즈 100 인데도 좀 훌렁한게 꺼림칙했지만.상태가 좋아 구입했다.3년정도 된 구제긴 해도 매장서 살려면 적어도 10 여만은 줘야 한다.이맛에 오는게 아닌가?

이미 고인된 <최 돈심>씨.심심하면 둘이서 가던곳.난 등산복을, 그 분은 신사복에 촛점을 맞춰 구입하곤 했다.그땐 적어도 1 주에 1-2 번은 방문해서 이웃같이도 자주가곤했지.마치 병적으로 구입했던 많은 옷들.얼마나 미쳤으며는 그렇게도 많이도 구입햇을까?이미 수십벌은 버렸다.

그분이 갑자기 고인된 바람에 요즘은  가끔간다.항상갔던 동대문역 부근의 <성림집>언제 갔는지 가물 가물하다.<삼치구이>가 정말로 노릿노릿하게 구워 나온 밥상.그 맛에 가곤했는데...........
너무도 낯익은 골목들.이젠 훤하다.어디가 좋은 물건을 취급하고 어디가 가격대가 좀 싸고 ....다 안다.

<세이코 시계사장>에게 갔다.바탕면이 까만것을 구입해달라 했다.비교적 저렴하고 물건자체가 좋거니와 사장이 너무도 양심적이다.좋지 않은 물건은 절대로 권하지 않는다.<신뢰>가 바탕이 되어 이젠 시게는 이곳밖에 거래하지 않는다.


눈만 잘뜨면 좋은물건을 맘껏 고를수 있는 이곳.쇼핑만 하고 돌아와도 힐링이 되는 이곳.가끔 오곤한다.재밋다.



TAGS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written location : KOREA Seoul 키쉬매니아 배가본드
  • 댓글 : 0
  • 조회 : 1
  • 2018-10-28 10:53:41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