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일기장홈 | 로그인

12

http://kishe.com/yung65/13526

개설일(2011-12-06)   즐겨찾기(0)
즐겨찾기 등록

강화도 나들이

어젠,이종처남과 같이 강화도엘 갔다.지난 여름에 왔던 그 보신탕집.허름한 집인데 15 년을 그 장소에서 장살해서 모든사람이 고객이란다.-지난번 보담 혈색좋아요 좋은일있나요?-그런가 봐요 요즘 살이 너무쩌서 그런가, 체중5 키로나 늘었어요.살이쪄 그렇게 보였나?마음이 편하면 살이 찌게되어있다.

요즘 보신탕은 좀 반대하는 사람이 너무많아 영업에 지장이 있을거 같다.애완용 개를 도살해 식용으로 쓴다는건 좀 그렇긴하지만, 오래전부터 조상들이보신용으로 즐겨먹었던 개.이젠, 트랜드를 바꿔야 할 싯점이 온거 같다.서양은 몰라도 아직도 중국이나 다른나라는 즐겨먹는 보신탕,

<정력>에 좋다하니 너도 나도 먹긴하지만....난, 고인되신 최 사장이 너무도 좋아해 가끔 먹곤하지만,지금은 있어도 그만없어도 그만인 보신탕이니, 별로다.-이 사람아 이걸 먹고 나면 얼굴이 반들거리고 힘도 나는거 같아 좋긴한거야.

식후엔, 강화도 일주하기로 했다.전에 왔던 도로에서 커피를 파는 아줌마가게.그곳에서 차 한잔하고, 고무마 한 상자를 사 준다.호박고구마 10KG 한 상자에 28000 원상태도 좋은것으로 샀다.-형님 잘 먹을게요 담에 오면 그땐 내가 한상자 사드릴께.-그래 그때 사줘, 나도 이거 좋아하는데 집에 지금 2박스나 있어.

언제 이곳 강화도까지 와서 이런 아줌마까지 사귄건지 놀랍다.보기엔 별로 사교성도 없어 보이는데 놀랍다.

지금 4년전 지은 빌라.그것만 잘 관리하면서 살아도 충분한데  또 옆에 60 평정도의 건물을 매입해건축하려고 하는데 세입자가 비워주지 않아  못짓고 있다.<욕심>으로보인다.-형님 이거나 잘 관리하면서 편히 살지 뭐하려 그걸 또 사요.자넨 몰라 이걸 지으면 ㅡ 수입이 만만치 않는 것을...

<돈>에 너무 욕심을 부리면 더 큰 손해가 올수 있는데...작년 산 집을 지금도 소송에 휘말려 신경을 쓰고 있으니 이거 뭔가.

인간의 탐욕,그건 끝을 모른다.거기서 부터 비극이 시작된단 사실.명심해야 한다.

강화도 일주하고 오니 맘이 한결 편하다.





TAGS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written location : KOREA Seoul 키쉬매니아 배가본드
  • 댓글 : 0
  • 조회 : 2
  • 2018-11-14 10:02:15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