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일기장홈 | 로그인

12

http://kishe.com/yung65/13526

개설일(2011-12-06)   즐겨찾기(0)
즐겨찾기 등록

옷에 대하여..

어젠,구스다운 아웃도어 방한복을 샀다,거의털 80%깃털 20%의 구스다운 제품.얼마전만 해도, 덕다운이 대표제품였는데.........요즘은, 구스다운 제품아님 명함도 못 내민다.

역시,구스다운 제품을 입어보면 가벼워덕다운과 비교된다비싸도 손이가는건 구스다운 제품.전번에 산 곳에서 넉넉한 100 사이즈를 샀다.겨울을 나기위해선 몇개의 방한복이 필요하다.

-당신 옷 좀 그만 사저거 있는건 언제 입을려고 그렇게 자주 사나?와이프의 볼맨 소리.맞긴맞다.너무 옷을 자주 사니까..

처음 맞춤복을 입어본건, 중학교 시절에 여름과 겨울엔 맞춰야 했다.<신라사>가 늘 와서 선전하곤 해서 우린 거의 신라사에서 맞췄지.그때,가장 부러운건 어지간한 형편이면 2 벌은 맞추곤했지만...난 한벌밖에 맞출수 없었지.2벌맞춰 그때 그때 새옷처럼 입는친구들이 부러웠다.학교규정아니라면, 맞춤옷은 상상 못하지.몸에 맞지도 않은 기성복을 입어야하니...

그 시절의 못입던 응어리진 마음의 탓일까.누구보담도 옷에 대한 욕심이 강하다.직장에서도, 거의 철철이 맞춤 양복을 맞추곤했다.멋보다는 어렸을때의 멋진옷에 대한 부러움.그런 영향인듯.......

옷장을 열면 거의 80%가 내가 산 옷들.이건 병이 아닐까?이런 생각도 해 보지만, 젊었을때 멋을 내기위해 품위있게 옷을 입는건남자의 자존심 같은것?보상심리를 합리화한다.

가난한 세월을 보낸건 형이나 나나 같은데..유독내가 더 하다.-형은, 그런것을 느끼지 못햇나?멋진옷을 입지못한 자의 한탄(?) 같은거..형님 옷장은 그저 평범한 옷 몇가지 뿐..나처럼 유별나지 않다.

내가 살펴봐도 내가 문제긴 문제다.왜, 같은 스타일과 색상이 같은게  그렇게도 많은지..<선호하는 스타일과 색상> 탓일거다.


기왕 살바엔 질리지 않고 좋아하는 색상.그런것 사자.비싼건 사실이지만 , 비싼만큼 나름대로 가치가 있다.스스로 내 행위에 대한 최면을 걸면서 사게 된다.고치긴 고쳐야 한다.더 깊은 허영병이 들기전에...






















TAGS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written location : KOREA Seoul 키쉬매니아 배가본드
  • 댓글 : 0
  • 조회 : 2
  • 2018-11-22 11:10:35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