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일기장홈 | 로그인

12

http://kishe.com/yung65/13526

개설일(2011-12-06)   즐겨찾기(0)
즐겨찾기 등록

가래떡

전엔,가래떡은 설날이나 와야 구경할수 있었던   소중한 떡.그걸 조청에 찍어먹음 얼마나 고소하고 맛있던 것이었나.아버진 늘 이발하신후에 만든 가래떡을 맛있게 잡수셨다.그땐 그 맛을 인절미보담 덜 좋아햇는데 요즘은 그 맛을 알겠다.

ㅎ 가 가래떡을 준단다.지난번엔,시골에서 잡은 돼지고기를  주더니  또 막만든 가래떡을 준다고 한다.-낼 아침 운동할때 주면 안돼?-지금 따뜻할때 먹어야 제맛이지 식음 맛없는줄 몰라?주는 성의가 고마워 ㅈ 씨와 동행 커피솦에서 차 한잔마심서 가져왔다.말랑 말랑해서 꿀에 적셔 먹으니 맛이 좋다.

 ㅎ 와 지난 여름부터 가을까지 사소한 것들로 몇번이나 트러져 말도 않고 지내다가 지난번 술 자리에서 화해(?)한 뒤에 무척잘 한다.왜 그럴까?

다른 사람들처럼 자신의 기분에 드는 말을 하지 못하고 항상 정직하고 솔직하게말을 던지는 나의 말투에 이젠 신뢰를 느껴 그럴까?-자신을 퍽이나 멋진여자, 아름다운 여자로 착각해서 하는 말들.그때마다 부레이크를 걸고서 맘속의 말들을 정직하게 내 뱉고는 했다.-넌 착각하지마.넌 그져 평범한 사람일뿐야..절대로 다른사람보다 더 나은게 없어.그 공주꿈도 이젠 깨라절대 넌 공주가 아니야..

환상에 사로잡힌것인지....과도한 자신감에 잡혀있는것인지...늘 자존감이 넘치는 스타일이라 그게  미움으로 변한건지 모른다.

-좀 더 솔직해져라.-세상을 좀 더 객관적으로 살펴봐라.-세상엔 공짜는 없다.-가슴에 비밀로 담겨둘 말은 비밀로 남겨둬라.



내 영향인지 아님 생각을 많이 했는지...더 성숙한거 같긴한데...자신의 감정을 조절할수 있는 것이 필요한데 모르지.



오늘아침에 만나서 대화하자 했는데...미세먼지로 낼로 미뤘다.칩거하고 있어 답답한 마음뿐...


TAGS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written location : KOREA Seoul 키쉬매니아 배가본드
  • 댓글 : 0
  • 조회 : 1
  • 2018-12-16 16:30:34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