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일기장홈 | 로그인

12

http://kishe.com/yung65/13526

개설일(2011-12-06)   즐겨찾기(0)
즐겨찾기 등록

수원에서 만난다

오늘 수원간다.강서방에게 애기해서 오늘로 잡은 날자.형님이 쉰날여야 하고, 좀 시간적인 여유가 있는날.2018년가기전에,한번 만나서 애기도 하고 온다.

-준자부두.-형님.-희임이 부부.-손 덕성부부.보통 8 명정도에서 만나곤 하는데...손덕성인 나주에 갔다고 해서 오늘 불참.이모부 제사가 바로 오늘인가 보다.
1969년도 첫 휴가 왔을때 이모부의 임종을 하느라 어머니와 아버지가 가셔서편하게 보내드리고 오신걸 기억한다.항상, 미소띤 얼굴의 자상한 얼굴의 이모부.온순하고, 다정하여 아버지와도  퍽 가까운 사이였었지.

준자 부부도 만난다.결혼을 했을때 그때 군인신분이라 참석을 못하여 후에 휴가시에 함게 기념사진을찍은것을 두고서 말이 많았던 사건.-너 임마 결혼해 놓고서도 않했다고 거짓말을 하니?사진을 보면서 상급자들이 하던말.해명하느라 땀을 뺏던 기억이 난다.준자와 칠영이와 함께 다정하게 찍은 사진.누가 보아도 잉꼬 부부처럼 보였으니, 오해할만하게 생겼었다.


내가 본 여자중에 젤로 미인형으로 손을 꼽았던 동생 준자.그 정도의 미모람 지금 같아선 탤렌트로 나가도 될 정도로 미모인데...이끌어줄 사람이 없었던 것.


늘 대화는, 그 시절의 애기로 돌아가 나누곤한다.<범박리 신앙촌>시절의 그 아픔의 시절로 간다.손덕성이가 참석했음 같이 안내원시절의 애기를 시간가는줄 모르게 나눌텐데아쉽다.

<신앙촌 가이드맨>말만 뻔드름했지 그 위치는 건달들이 잠간 머문곳이란 말이 더 정확할거다.1967년 월급이 800원이면 지금의 가치로 따지면 얼마나 될까?궁금하다.<봉사>란 명목으로 인권비를 그저 용돈정도의 돈 아니었을가?지금 80 만원정도?그 정도의 돈으론 그냥 한달 용돈정도로 밖에 쓸수 없었던 돈 .

그곳에서, 앞으로의 생에 대하여 깊은 고뇌와 또 희망을 꿈꾸었다.<신앙>아닌 잠간 머문곳이란 것.신앙은 명목일뿐, 진심은 그게 아니었다.

준자부부도, 진옥이도, 덕성이도..모두 그곳의 인연으로 알게 된 사람들.<신앙촌>입성을 하지 않았다면 어떻게 이들을 알수있엇을까?

애기나누다 와야지.마치 금년의 모든것을 벗어버린 것처럼...





TAGS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written location : KOREA Seoul 키쉬매니아 배가본드
  • 댓글 : 0
  • 조회 : 3
  • 2018-12-23 11:22:39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