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일기장홈 | 로그인

12

http://kishe.com/yung65/13526

개설일(2011-12-06)   즐겨찾기(0)
즐겨찾기 등록

이사가 쉽지않다

작년에 샀던 ㄱ  빌라.세입자의 문자가 왔다.올해 몇개월후면 계약기간 만료되니 불안했을까?

그렇잖아도 대화를 해야 하는데 먼저와 오후에 만나서 애기하자했다.그 사람은 기간되면 나감 그만이지만, 난 돈을 내줘야 하는 입장이라그게 더 신경써진다.내가 그 집으로 입주를 해야 하니 동시다발적으로 이뤄져야만 하는데그게 수월치 않다.

-나도 전셋집에서 돈을 빼와 드려야하는 입장이라,서로가 유기적인 관계를 맺고함께 이사가고 왔음 하는데, 0 씨가 내가 하는 계약일자에 맞춰 함께 방을 구했음하는 것을 사정하기위함인데 어떻게 생각하세요?-그게 쉽지 않을거 같은데....??

어렵다.다만 세입자가 그 날에 맞춰 나감좋은데 그렇게 해줄사람이 있을까?정 아님, 이 사람을 더 머물게 하는 것도 방안이고, 난 더 1년정도 살다가내줄돈이 가벼운 월세입자를 내 보내고 들어옴 된다.

-더 사실생각은 어떤가요?-그것도 더 고민해 보겠습니다 전화드릴께요.-그럽시다.

어려울거 같다.이 사람이 이살간다면 자신들이 편하게 옮기라하고 난 나대로 더 살고 새로운곳이나오면 그때 편안히 입주하면 된다.당장 올 봄에 입주한단 것은 어려울거 같다.하루라도 빨리 이살가고 싶은데 어쩔수 없다.무리는 안된다.이사 살 사람에게 일방적으로 어떤 양보를 기대하는 것도 안된다.사람은,누구나 불편한것은 싫고, 편하게 샆고 싶은것.

그래 편히 살자.세상일은 절대로 무리해선 안된다순리대로 흐르게 놔둬야만 부작용이 없다.조급함을 털어놓은일.필요할거 같다.


TAGS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written location : KOREA Seoul 키쉬매니아 배가본드
  • 댓글 : 0
  • 조회 : 2
  • 2019-01-03 10:44:08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