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일기장홈 | 로그인

12

http://kishe.com/yung65/13526

개설일(2011-12-06)   즐겨찾기(0)
즐겨찾기 등록

목 련 < 김 수복 지음>

봄물 오르는 내 몸속이왜 이리 소용돌이 칠까.
무엇이 나를 이리 달아오르게 할까



몸속의 길이란 길이 큰길이 되어
어지러운 거리에 나가 바로 서면서
왜 이리 나를 가만두지 못할까



몸속의 뜨거운 길이 솟아올라
내 몸속 사랑의 끝에서
우뚝 우뚝 꽃봉오리을 터트릴까



나는한 그루 목련으로 넘어가는 역사의
그늘로 지키고 섰다



      < 5호선 지하철에서 옮겨온 시>
TAGS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written location : KOREA Seoul 키쉬매니아 배가본드
  • 댓글 : 0
  • 조회 : 2
  • 2019-01-04 16:32:05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