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일기장홈 | 로그인

12

http://kishe.com/yung65/13526

개설일(2011-12-06)   즐겨찾기(0)
즐겨찾기 등록

컨디션

기상해도 베스트 컨디션이 아니다.어제운동, 무리였나?겨우 1시간정도 햇는데..하면서도 좀 불편해서 편한기구만 사용했지만 러닝머쉰은 안할수 없지.쉬어야 하는데 무리였나?<근육통>이 마치 감기증상처럼 나른하고 맥없다.그렇다고 병원가기도 그렇고....

오늘, 운동 접고 쉬어야 겠다.좀 좋은컨디션에서 시작해야 할거 같다.뭐 세월이 급할거 뭔가 새털같은 날들인데...자위를 해 보지만, 마음은 왜 조급할까.

오늘도, 미세먼지는 기승을 부릴거 같아 외출을 자제햐야 할듯..-언제나 어렸을때의 그 푸른하늘,볼수 있으려나.정부는, 제발 국민들이 쾌적한 환경서 살아갈수 있는 환경을 위해 분투를 해줌 좋은데 언론에서 떠들면 할듯 하다가 슬며시 사라지곤 한다.이런 악순환, 언제까지 이어질지...<미세먼지>대책 중국처럼만 일찍 시작했다면 지금 좋아졋을거란다.-보여주기식의 행정.그런거나 신경쓰니 참으로 못믿을건 정치다.

낼아님 모래는 서울에 온다는 세현.자식이란 존재.나이들어 감서 세삼 반가운 존재고, 가장 세상에서 내편이 되어줄 가족.얼마나 소중한 것인가?<영란>이는 어제도 전화가 왔지만 엄마완 통화가 하늘의 별따기.뭐가 그리도 바쁜지...

오늘 편히 쉬면서 식욕을 돋게 하는 식사를 해보자.어제 사온 돼지볶음에 상추쌈??헌데, 식욕이 나질 않는다이게 비정상이지...뭐가 문제인가 생각을 해보자.





TAGS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written location : KOREA Seoul 키쉬매니아 배가본드
  • 댓글 : 0
  • 조회 : 1
  • 2019-01-22 07:28:01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