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일기장홈 | 로그인

12

http://kishe.com/yung65/13526

개설일(2011-12-06)   즐겨찾기(0)
즐겨찾기 등록

가끔은....

<나주 곰탕집>서 헬스장 지인들과 점심을 했다.넷중에서, 부동산중개업하는 그 분만 빼곤 셋이서 먹었다.1 주일전약속한 것.그것을 한 사람 불참으로 연기할순 없다.


점심을 먹고 있는데,헬스장서 아는 여자 <현>씨.친구와 둘이서 들어와 인사한다.


비록 그 친구는 몰라도, 식비를 지불할때 우리것만 낼순 없다.-사장님, 저 사람들 2 인분도 계산같이해주세요.-싸가는것도 있는데....그건 빼고요, 저 사람둘몫만..-네네.누군가 싸가는거 까지 내가 낼필요가 없다싶어 먹은것만 지불했다.


우리셋과 그 줌마 두사람,5인분을 지불했다.그 사람들이 사갖고 가는거 까지는 아닌거 같아 빼라했다.그건 아니지 않은가..안면을 몰수 할수 없어 낸것 뿐..다른 뜻은없다.저편에서 지인아 식사하는데...모른척 우리것만 계산하는건 너무 무심한거 아닌가.가끔 본다.자기들것만 내곤 사라지는 사람들.


-사장님, 너무 과용하신거 아닌가요?저 사람중 현씨말고, 그 친구는 모르고,혹시,점심값을 친구가 살건지도 모르고...  나 같음 이런 경우 안냅니다.<유>사장이 그런다.-좀 편히 생각하는것이 좋아요하나 하나 따지면 머리가 아파져요.얌체소릴 듣고 싶지 않았고.....-맞아 김 사장이 오늘 계산한거 맞아 어떻게 우리것만 계산하나.편히 생각하는게 좋아.옆에서 거드는 맞형님.


세상을......매사를 그렇게 두부칼 자르듯이 살순없다.가끔은,조금 모자란듯함서 사는게 편하다.점점 각박해져만 가는 세상.조금은 여유롭게 사는게 좋지 않은가.

다음은,<물회>먹잖다.영등포역 구근에 잘하는 물회가 있단다.-여기서 간단히 먹지요?멀리 원정까지 가서 먹어야 해요?반기를 드는 사람도 있어 오늘은 여기 곰탕으로 먹자했다.한끼 식사도 좋은분들과의 만남,좋은것이지.나는,나주곰탕집으로 와서 먹었음 하는데...
TAGS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written location : KOREA Seoul 명예회원 배가본드
  • 댓글 : 0
  • 조회 : 3
  • 2019-07-09 15:57:01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