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일기장홈 | 로그인

12

http://kishe.com/yung65/13526

개설일(2011-12-06)   즐겨찾기(0)
즐겨찾기 등록

사당동서 날라온 비보

-당숙,은자가 드뎌 오늘 저 세상으로 갔어요.발인은 모래라네요.창현의 이른아침 문자.


지난번 흥래형님과 식사했을때...-이젠,뭐 기대는 접었고 죽을날만 기다리는 심정일쎄.그렇게 비감어린 말씀을 하시던 형님.작년 10월경에 갑잡스럽게 유방암진담후 곧바로 수술을 했다는데..왜,완치는 안되고 투병후 가고 말았을까.57 세라면 이젠 인생의 맛을 알고 살아야 할 나인데......<삶과 죽음>그건 하늘만이 아는 비밀.


흥래형님도 참으로 험한 세상을 사신다.두째가 횡성에서 갑잡스럽게 교통사고로 갔고...형수님은 목욕탕서 넘어져 뇌출혈로 가셨고...막래딸 은자도 그 곁을 떠났으니...아들경환과  공주만 남았네.자식을 먼저 보내는 부모의 심정.그 쓰라린 고통을 어떻게 위로를 해줘야 할지...


5촌조카의 죽음.낼은 거길 다녀와야  겠다.혼자남은 흥래형님.그 넓은 방에서 허전해서 어떻게 견디실지....마음만 아프다.

TAGS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written location : KOREA Seoul 명예회원 배가본드
  • 댓글 : 0
  • 조회 : 1
  • 2019-08-11 15:25:41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