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일기장홈 | 로그인

12

http://kishe.com/yung65/13526

개설일(2011-12-06)   즐겨찾기(0)
즐겨찾기 등록

<초여름 날에>

삼라만상 푸르른 가로수에

기지개를 켜며 가지마다 초록으로 수 놓는다.

오색으로 물든 꽃들 우리네 바쁜 일상 생기를 넣는다.

화사하게 마음 두드리는 들꽃

소스란히 고개들어 하늘아래 빛을 머금는다.

땀 냄새 풍겨울 때 초록빛 구슬담아 기도한다.

그윽한 매혹의 나일락꽃.

코 끝을 유혹하는 아카시아 향기.

솜사탕 처럼 가득채운 보랏빛 수국.

울타리  넘어 가시길  비켜 피어오른  빨간 장미.

해일 때마다 다시 피어나듯 나도 다시 피게 하소서

온통 꽃들로 만개한 도심속에 내 모습 어디일까?

바로 내 안에 더 영롱한 꽃이 필지다.

* 자연을 벗 삼아 나를 개운다 *


<정순미님의 시를 서서울 공원서 옮겨옴>













TAGS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written location : KOREA Seoul 명예회원 배가본드
  • 댓글 : 0
  • 조회 : 1
  • 2020-05-21 10:34:35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