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일기장홈 | 로그인

솔의나라

http://kishe.com/kkshinjong/17025

개설일(2022-07-11)   즐겨찾기(0)
즐겨찾기 등록

아내도 여자이다

낮에 아내에게 전화를 거는 횟수는 거의 없었다.

나는 나고, 아내는 아내의 세계에서 시간을 보내라는 무언의 메세지였었다

그런데, 이 방식이 그다지 좋지않았음을 지금에야 깨닫는다.

시간이 나면, 할 말이 없더라도 할 말을 만들어서라도 아내에게 전화를 종종 넣어주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는 것을 이제서야 깨닫게 된다.


부부지간 이제 얼마를 더 살까.

같이 살을 맞댈 수 있는 기간에서나마,  더 이상은 후회없도록 내가 변해야 겠다는 생각을 가진 것이다.

아내의 마음이 내가 걸어주는 전화로 인해 순간이나마 따뜻해졌으면 하는 바램으로 전화를 종종 걸어주는 남편이 되어보련다.


지금 당장부터 말이다.

TAGS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KR 준회원 솔의나라
  • 댓글 : 0
  • 조회 : 70
  • 2022-07-15 20:30:54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