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인생노트(감사일기)

http://kishe.com/yoonto2015/17085

개설일(2022-10-12)   즐겨찾기(0)
즐겨찾기 등록

물싸움

전미화 그림책

부족한 물로 겨우 마을의 마지막 모내기를 끝냈다.
그후, 하늘은 비 한 방울 보내지 않았다.

지독한 가뭄이다.
농부는 태양보다 뜨거운 눈으로 하늘을 본다.
잡초마저 힘이 없다.

산에서 내려오는 물마저 줄고
보는 바닥을 보이기 시작했다.

어린 벼가 타들어 간다.

물싸움이 시작됐다.
남의 눈에 들어가는 물을 막고 자기 논에 물꼬를 튼다.

눈에 불을 켜고 자기 논을 지킨다.
며칠째 잠을 잘 수 없다.

눈만 마주쳐도, 옷깃만 스쳐도 싸운다.
아래 윗마을 싸움으로 번진다.

그때, 늙은 농부 단호히 외친다.
팻물!

당번이 낮밤을 가리지 않고 보를 지킨다.
서로 말이 없다. 지친 농부의 눈이 퀭하다.

한 농부, 약속을 어긴다.
제 논에 물꼬를 튼다.
그 눈이 절박하다.
개는 반가워 꼬리를 흔든다.

툭, 툭, 툭, 그 때

하늘이 요란하다.
비가 쏟아진다.
개구리가 울어 댄다.

벼들이 일어선다.
농부는 기어이 울고 만다.

쌀 한 톨의 무게를
하늘도 땅도 농부도 안다.
TAGS yoonto2015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KR 특별회원 skyblue21
  • 댓글 : 0
  • 조회 : 86
  • 2022-11-26 10:06:38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