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일기장홈 | 로그인

12

http://kishe.com/yung65/13526

개설일(2011-12-06)   즐겨찾기(0)
즐겨찾기 등록

페션은 유행따라...

가끔은 사진첩을 들쳐본다.

그 안에는 잊혀지지 않는  사진들이 추억을 말해주기 때문이다.

패션은 그 당시론 첨단을 달리는 것으로 입은것들이지만, 지금 보면

참으로 촌스럽기 그지 없다.

-넓은 낵타이와 훌렁한 바지.

-무거워 보이는 가죽코트.

 

검은 가죽 반 코트가 한때 유행했었지.

그때,

그걸 맞춰 입느라 아마 3개월 봉급을 몽땅 썼던거 같다.

겨울에 입어도 별로 따뜻한줄 모르고 왜 그렇게도 무겁던지..

한 나절만 입고 있어도 어깨가 무너져 내릴듯해도 그런건 유행이라 참고

입었지.

하긴,

그 당시엔,가죽을 빼곤 추위를 막아줄 어떤 옷도 없던때라 겨울철엔

값비싼 최고의 옷이 바로 가죽옷였던거 같다.

오리털 옷이 나온건 한참후의 일이었고 오리털은 가죽옷에 비함 입지 않은거나

다름없을 정도로 가벼웠다.

지금 구스다운은 오리털에 비함 더 가벼워 비교가 된다.

 

가죽코트가 좋은건 한 겨울을 그대로 입어도 세탁할 필요없이 입었고

멋드러지게 입는다고 어딘들 입고 다녔다.

선도 보고 예식장도 입고 가고 만능였을까?

 

요즘 가죽옷을 입은 사람 보기조차 힘들다.

누가 그 무거운 옷을 입는단 말인가?

어딜 가도 구스다운 옷 천지...

가볍고 따뜻한데 다른 옷을 입을 필요가 있을까.

 

유행은 흐르게 마련이다

지금은 구스다운 옷이 대세지만 또 모르지

더욱 획기적인 옷이 주도할지....

분명히 나올거다.

우린 늘 보다 더 좋은것을 발명하고 발전시키니까.

 

 

 

 

 

 

 

 

 

 

TAGS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KR 명예회원 배가본드
  • 댓글 : 2
  • 조회 : 945
  • 2011-12-29 17:50:45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 속지 이름 :
  • 속지에 사용된 폰트 : 굴림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