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일기장홈 | 로그인

12

http://kishe.com/yung65/13526

개설일(2011-12-06)   즐겨찾기(0)
즐겨찾기 등록

믿을수 있는건 가족뿐....

-너 1000 정도 당장 융통할수 있어?

-아빠 무슨 일있어요? 갑자기....

-전세금 내주어야 하는데 모자라서....

-할수 있어요.


급한김에 세현에게 연락했다.

덩달아 두 집이 나가게 되니 보증금을 돌려줘야 하는데 통장에 딱 1000 뿐.

<선호>씨에게 사정애기했는데 답이 없다.

하긴 돈 애기에 선뜻 빌려준 사람 흔치않다.

사정듣곤 영란이도 600 정도 보탤수 있단다.

그간,

짧은 기간동안 받은 급료.

알뜰하다.한푼도  낭비않고 모아뒀으니....

통장에 5-6 천정도는 늘 보유하고 있어야 마음이 놓이는데...

안산 1동의 보증금 7000 을 빼준탓에 빈 통장.


어려움 처했을때 그래도 믿을수 있는건 가족뿐.

그 누구에게도 손을 벌린단건 쉽지않다.

1 동 그 빌라 팔리면 항상 통장에 넣어두고 비상금으로 써야 한다.

전세보증금을 자신의 돈인양 엉뚱한 곳에 투자해 다 날린 와이프.

그런 실수담을 다신 되풀이하진 않는다.

그렇잖아도 가슴아픈애긴데.....


명일 공주유구란 곳에 쇠고기 먹으러 가자했는데 , <신 사장>의 문자.

김발이가 못간단다.

그가 못가면 신 사장이 갈이유가 없지.

실과 바늘사이니....

<황> 사장과는 이젠 어떤 약속을 못하게 된다.

아파트 경비생활이란 자신의 시간이 사실상 없으니까..

오늘 쉬운날이라 운동하러왔지만, 나이가 들어뵈 연민의 정이 든다.

-나이가 들어갈수록 자신만의 시간속에서 건강이나 챙기고 살아야 하는데....

그러고 싶어도 현실이 그렇게 해줘야 말이지.


일요일은 광주에 가야 한다

도시가스 연결문제로 건물주들이 모여 애길한단다.

저녁 6시모임이니 귀가는 10시가 넘어야 할거 같다.

낮에 만나면 좋은데 왜 밤으로 시간을 정하는지..?

배려없는 짓 아닌가?

자신들은 자신이 거주하는 동네라 그래서 좋은지 몰라도 난 아니거든.

2시간은 소요되는 거린데 그런 배려가 없다.

세상은 자기위주로 산다고 생각하니까...


TAGS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KR 명예회원 배가본드
  • 댓글 : 0
  • 조회 : 337
  • 2015-10-16 10:28:29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