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일기장홈 | 로그인

12

http://kishe.com/yung65/13526

개설일(2011-12-06)   즐겨찾기(0)
즐겨찾기 등록

가을이 온다


겹겹한 마음의 허울들
홀딱 벗어버리고
무성한 게절의 옷을 휘감은



 여름의 목덜미를 더듬으며
들었던 팔월의 심장소리



숲의 은밀함 속속들이 알아
황홀감에 젖었던 뜨거운 순간들



앞뒤 모르고 서슴없던
숲의 질주
그 뜨거운 순간들이
나를 등지려 한다



여름이 간다
매밀꽃이 핀다


<서서울 공원에서 퍼온시 김 현희 작품>
TAGS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written location : KOREA Seoul 명예회원 배가본드
  • 댓글 : 0
  • 조회 : 17
  • 2019-09-12 10:37:53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