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일기장홈 | 로그인

12

http://kishe.com/yung65/13526

개설일(2011-12-06)   즐겨찾기(0)
즐겨찾기 등록

가족

어제,세현이가 오랫만에 집에 왔다.-누나 거위털 잠바, 엄마의 안마기, 내 등산가방과 청소기.그냥 와도 좋은데, 이런거 까지 선물로 사오니 더 기분이 엎된다.

유한공고 출신답게 부서진 의사를 금방 새것마냥 만들어 놓는다.그래서 기술자가 좋은것.

4명의 식구가 한 지붕아래서 함께 식사하고 생활하던 때는 몰랐는데 떨어져 있으니 보고 싶은건 어쩔수 없는, 뗄수 없는 정 같은것이겠지.


가족, 가장 어려움에 처했을때....가까운 거리에서 무작정 도움을 주고 마음을 보태주는 관계다.
피를 나눈 형제간도 결혼전의 애기지 결혼하고 딴 살림을 차리고 살다보면  한참 멀어진다.-왜 그렇게 살아야 하는가?각박해진 정을 늘  느끼며 산다.


지난번,광주의 세입자가 이살간다  했을때....;;;;갑자기 내어줄 보증금 때문에 난감했었다..그때 젤로 먼저 전화해 도움을 청한것은 가족 뿐.그리고,  시골에 사는 동생들.그렇게 밖에 마음을 열 사람이 없다.아무리 친한 친구사이라도.....아무리 속을 터 놓은 가까운 친척이라도....<돈>애긴 못 한다.자존심 아닌, 그 사람의 마음을 헤아려서지...


어려운 처지를 잘 알고 있는 영란이가, 그리고 세현이가 힘을 보탰다.부모가 힘들어 하는때, 못 본척하면 안되겠지.그건 결혼후에도 그럴까?아무래도 짝의 눈치(?)를 좀 보겠지?혼자서 사는게 아니니까.<품안의 자식>이란 말.품을 떠나면 이미 자식이 아니란 애긴것.그 만큼 거리가 느껴지는 것.나중에 느낄거 같다.그게 어쩔수 없는 현실.


세현이의 합류로 오랫만에 웃음꽃이 피고, 마음충만함을 느낀다.-보람과 뿌듯함.-이런게 가족간의 행복한 감정 아닐까.

물질적인 도움을 못주어도 왠지 마음이 든든한 관계
어떤 기댐을 주고 받는 사이가 바로 가족 아닐까.성취감을 젤로 먼저 알아주고 박수쳐주고 어깨를 두드려 주는 사이.기쁨을 젤로 먼저 전달할수 있는 사이.말은 없어도 이심전심으로 진심을 전달이 되는 사이.가족 이리라.


몸이  아플때, 지근거리에서 아파하고, 걱정해주고 간호해주는 사이.따스한 말로 위안을 주고 격려를 주는 사이.가장 젤 먼저 아파하고, 좋은 일 있을때 젤로 먼저 달려와 박수쳐주고 흐믓해하는 사이가 가족이리라.






















-학교입학시험에 좋은 성적으로 들어갔을때....
-군대서 훈련마치고, 자대배치 받았을때....
-건강하게 제대특명 받았을때....
-공직에 첫 발거름을 디뎟을때..
-휴가때 고향에 올때....
-진급시험에 합격했을때....젤 먼저 전화로 전해줬던 상대가 부모였다.


허나, 젤로 가족의 존재가 빛나는 순간은 내가 아팠을때...시간지체 않고 달려와 손을 잡아주면서 울먹일 때, 순간이 아니었을까?가장 힘들때,가장 가까이서 뜨거운 눈물을 흘려주는 관계
<가족>.그 소중함을 다시금  느낀다.이제야 내가 철이 든걸까?


























TAGS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written location : KOREA Seoul 명예회원 배가본드
  • 댓글 : 0
  • 조회 : 6
  • 2020-11-18 17:45:34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