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일기장홈 | 로그인

12

http://kishe.com/yung65/13526

개설일(2011-12-06)   즐겨찾기(0)
즐겨찾기 등록

<마음 비우기>

나는 가진것도 없으니

버릴 것도 없다

채워진 것이 없으니 비울것도 없습니다




그러나 지금 이 순간에도

마음을 비워내기 위하여

피나는 노력을 하는 중이니

진정 나는 곤고한 사람입니다





마음을 비운다는 것은

욕심을 버린다는 것이며

욕심을 버린다는 것은

주어진 것에 감사한다는 것이나





내 몸뚱아리에 금이 갔으니

이것도 불만 두 다리통도

내 마음대로  따라주지 않으니 이것도 불만

이런 구차한 불만들로 날마다 마음 비우기




<휘은 강혜지님의 시를 서서울공원서 퍼옴>
































TAGS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written location : KOREA Seoul 명예회원 배가본드
  • 댓글 : 0
  • 조회 : 7
  • 2020-12-11 07:55:17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