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일기장홈 | 로그인

12

http://kishe.com/yung65/13526

개설일(2011-12-06)   즐겨찾기(0)
즐겨찾기 등록

동반자

결혼하면 부부는 평생을 함께 하는 동반자다.지난번 세현이가 애기했었다.1 살 아래의 여자와 대화중이란 것.

1년동안 대화를 했으면 이젠 상대를 알만도 한데...왜 결단을 못 내리는 걸까?신중도 좋지만,너무 인터벌이 길어지면 피로감을 느낀다.

와이프와의 만남.불과 몇 개월 안되어 결단을 내렸고...결정을 했는데...요즘 세대는 너무 따진다.-성격.-직업.-가족관계.-미래의 꿈.더 이상 본다면 뭘 보아야 하나?

상대편 여성이 여수출신이라고 하니 좋은 점도 있지마는,또 다른 단점도 있는데....선택은 본인이 하는거지만, 그래도 부모가 일치된 마음으로 좋아한다면좋겠지만, 그럴 확율은 거의 없다.세현이의 선택은 존중할거지만 아닌것은 노라고 해줘야 한다.뻔히 보이는 것을 그냥 모른척할순 없는일.


33세의 나이.결코 적은 나이가 아니다.

방황하지말고, 좋은 배필만나서 결혼했음 좋겠다.모든건 운명이고, 인연은 정해져 있는 법.더 문제는 영란이가 더 문제고 더 답답하다.
























TAGS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written location : KOREA Seoul 명예회원 배가본드
  • 댓글 : 0
  • 조회 : 13
  • 2021-05-20 19:29:51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