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일기장홈 | 로그인

12

http://kishe.com/yung65/13526

개설일(2011-12-06)   즐겨찾기(0)
즐겨찾기 등록

두 후보

이 재명과 윤 석열 대권 후보
두 사람이 왜 그렇게도 가정적인 문제로 자신들의 발목을 잡을까?김 건희씨의 경력허위 기재와 고발사주의혹으로 곤욕을 치르는 윤 석열후보
어젠,조 수진의원과 이 준석 당 대표의 마찰로 내홍을 겪고 있으니 이걸 바라보는국민의 마음, 어떨까?지난번에 겨우 봉합된 선대위가 또 다시  마찰로 위기에 처해 그 향방이 주목된다당대표인 이 준석.왜 그렇게 쪼잔하게 행동할까?그런 행동들이 나중에 기록으로 남아 발목을 잡는단 사실.큰 그림을 꿈 꾼다면 대수롭지 않게 털로 끌고 가야지 몽니를 부려서 얻을게 뭔데?절대로 얻지 못할건데 왜 앞을 내다 보지 못한 처신을 하는지...<조 수진>은좀 원래 그런 사람이니 그렇게 판단하고 안고 가야지나중에 윤 석열을 대통령 만들어 놓고 애기하면 얼마나 좋을까?속이 터지게 보인다.

대장동 개발의 실무자 김 문기씨가 어제 사무실에서 주검으로 발견되었고,지난 번엔 유 한기씨의 자살.그리고,ㅡ  아들이 상습도박과 성관련 추문의 이 재명.이 재명후보도 온갖 것들에서 자유롭지 못하고 터지고 있다.자신이 설계한 대장동 개발의 핵심인 사람들이 그렇게 세상을 등지고 떠나는데
맘이 편하고 아무렇지 않겠는가?갈길은 급한데 발목을 잡고 있다.<대장동 개발>ㅡ이건 대선후에도 절대로 덮어질거 같질 않다.
어쩌면, 그렇게도 두 사람이 이거다 하는 점이 없이 얼룩투성이로 번질가


대통령은 하늘이 낸다했다.절대로 얼렁뚱땅 얻어지는건 없다.정치 초년생으로 막강한 야당의 유력한 대권후보인 윤 석열.순항을 할거 같았는데 곳곳서 마찰이 빚어지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정권교체>란 절대절명의 순간.그 앞에서 인내있게 참지 못하고 사단을 벌이고 있는 당 대표와 위원의 갈등.나중에 어떤 국민들의 질책을 받으려고 그렇게도 나갈가결국 구원투수로 나선 김 종인 총괄선대위원장.그의 결단이 주목된다.잘 접목되어 순항을 할지,난파되고 말지?대체 <윤핵관>은 누구고 그런자들에게 둘러싸여 있는 윤석열은 왜 과감하게정리 못하고 있는건지...아니 그 실체가 있는건지...절대 절명의 순간들.절호의 기회를 엉뚱한 내홍으로 치닿고 있어 보기에도 답답한데...




이와 윤의 여론조사도 엎뒤락 뒤치락하고있다.두 사람이 오차범위에서 다투고 있으나, 누가 순항을 할지 모른다.이런 두 후보가 역대선거에서 없었다.도덕적으로 타락한거 같은 잡음을 주는 후보,이번기회가 행운일지 액운일지 모른다.점점 기대했던 후보의 자충수앞에 답답하기만 하다정치가 뭔데?왜 모이기만 하면 정치에 열을 올릴까?더 두고보자 시간이 지나면 윤곽이 나오겠지.안개를 제치고.........<김 종인>총괄선대위원장의 역활.위기에서 작품을 만들거란 기대.그 분의 역활을 기대를 해 본다.뭔가 다른 그 분만의 역활,킹 메이커가 그냥 붙어진 이름 아니다.















TAGS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written location : KOREA Seoul 키쉬매니아 배가본드
  • 댓글 : 0
  • 조회 : 203
  • 2021-12-22 23:08:15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