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일기장홈 | 로그인

12

http://kishe.com/yung65/13526

개설일(2011-12-06)   즐겨찾기(0)
즐겨찾기 등록

허무하기만 한 인생

-저 사장님 혹시 소식 들으셔서 알고 있어요?무슨 소식을?-저 족구회 고문 <영득>씨 가셔서 아시나 해서요어젯밤에 주무시다 가셨다네요 심장마비라고 한데요..-네??무어라구요? 그 분이 가셨어요?


불과 2일전 통화했을때...-아 김 사장 나 조금 몸이 안 좋아서 좋아지면 갈께 고마워..-네 오세요 보이지 않음 왠지 궁금해서요 꼭 오세요.늘 그런 통화 했던 <영득>씨.전에 자살하셨던 <돈심>씨와 같은 충청부여 출신으로 알게 된지 15 년정도?그때나 지금이나 한결같은 다정함으로 대해주셨던 분.딱 10 살 연상이긴 하지만, 그 나이에도 그 힘든 족구를 잘도 하셨던 비교적 건강했던 분인데 세월의 무게를 이기지 못해 가신건가 보다.<심장마비>증세로 주무시다 가셨단다.고인은 행복한 죽음였을까?


-아니 김 고문님은 어떻게 지금 그 연세도 저런 힘든운동을 하시는 비결이 뭔가여?-난, 젊어서 부터 건설현장서 콘크리트 비비는 기술자야그래서 그때 힘을 많이 써서 힘이 좋은가봐그 방면은 내가 잘하는 기술이라 노임도 많이 받았었어육체노동을 한 결과가 지금도 건강비결이라고 느끼는건가 보다.내가 한참 성장기때 먼 거리를 걸어서 통학한 것이 지금도 걷는데 많은 보탬이 된거 같은 논리(?)



나이가 윗분들 두 분.미식가 들이라 좋은식당 찾아다니면서 식사하고 삶을 애기나누던 두분.연상이긴 하지만, 너무 쉽게 가버리시니 허무를 느낀다.지난 1 월 경이던가?목사님과 셋이서 <화덕구이>에서 저녁먹었던 것이 마지막 대접였나보다.늘 좋은 소식과 배려와 족구회원이 아닌데도 꼭 불러 차 한잔 하시라던 분이젠ㅡ누구가 차 한잔하라고 불러줄것인가?50대 노총각인 아들 놈을 아직도 장가보내지 못하고 애타하시던 고인.남의 애기 같지가 않다.어떻게 자식의 장래를 부모가 능력으로 할수 있겠는가?지나간 일들은 이젠 한장의 흑백사진처럼 추억의 편린을 남기고 사라지고 마는구나..세월가면 다 흩어지는 것들.요즘 이런 슬픈소식들이 주변에서 자주 듣다보니 허무한 삶을 생각케 한다.어떤 미련도 어떠한 애착도 다 소용없는 것들을...다 버리고 가야 한다홀가분하게 살다가 훌훌 떠나버리면 될것을...



















TAGS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written location : KOREA Seoul 키쉬매니아 배가본드
  • 댓글 : 0
  • 조회 : 273
  • 2022-03-14 18:10:53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