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일기장홈 | 로그인

12

http://kishe.com/yung65/13526

개설일(2011-12-06)   즐겨찾기(0)
즐겨찾기 등록

평범한 일상서 즐거움을...

오늘도,지난주 갔던 <청진동 해장국>엘 갔다.모두 8  명의 베드민턴 하는 사람들 중에 혼자만 끼었다.같이 차를 마시다 보니 끼워준거지만, 나름대로 평가해주고 자신들의 무리(?)속에합류시킨건 고맙다.
아침겸 점심.9시 반경에 가 거의 11 시경까지 수다부리다 왔으니...8 명 정도면 자신의 몫을 부담하는 게 더 편하고 깔끔하다.주인줌마는 오늘도 불참이고 모두들 종업원 뿐...작년에 수술한 부위가 불편해 자주 오질 않는단다.-간혹 가벼운 농담도 하면서 지냈는데 보이지 않으니 아쉽다.한달전에 자주 다녔던 < 호 식당>술 한잔들 먹고 떠든다고 핀잔준 어리버리한 주인 남자.-이렇게 어려운 시국에 그래도 가끔 들려 10 여만원어치 술 팔아주곤 했는데..그걸 몰라주고 핀잔을 주다니..?발길을 끊자 하여 < 청진동>으로 모인다.



나이또래가 거의 비슷해서 대화가 잘 통해 이 친구들과 차도 마신다.첨엔,이방인이라고 나 혼자 뿐이라 서먹서먹했는데 차 한잔하면서 대화을 해보니편안하게 대화할수 있어  자주 어울린다.-ㄱ 형은 참 팔방미인이야.-왜요?-우린 그져 인사정도 하고 지내는데 차를 함께 마시는걸 보면 참 사교성이 뛰어난건지 아니면 성격 탓인지 그렇게 보여.- 주 형도 함께 어울려봐.어디 첨부터 친구가 어딨어?내가 가슴을 열고 다가서면 다 알아줘.진심으로 다가서야지.-하긴......



8명이 모여 막걸리 12병과 소주 5병.그렇게 많은 술을 마셨으니 모이면 술도 더 들어가나 보다.<ㅂ>씨의 여친이 따라와 합석해서 좀 그랬는데...끝나려는 찰라 이미 계산을 치뤘다.- 모처럼 오셨는데 우리가 대접해야 하는데  외려 잘 먹었네요.다음에 우리들이 살께요 그때도 참석해 주세요.- 무어 이런 정도가지고...



<까치산>의 한 공간에서 운동이란 공동목표를 위해 모인 사람들.대화가 통하는 동네  친구들.매일 모여 가벼운 농담으로, 때로는 살아가는 이애기로 이어온 사이.앙천대소하면서 시간을 보내면 모든 스ㅡ트레스를 날려 보낸다.시간많고, 별 바쁜일 없는 사람들.이렇게 간간히 모여 소줏잔을 기울면서 살아가는 이야기를 하는 순간.이 보다 더 즐어운 일은 없다.


-평범속에서 즐거움을 찾자.오늘도 그런 날이었다.<서서울 호수공원>산책을 가야 하는데 이슬비가 멈출줄 모르네.음악이나 듣고 말까?



















TAGS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written location : HONG KONG 명예회원 배가본드
  • 댓글 : 0
  • 조회 : 51
  • 2020-10-22 17:40:12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