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일기장홈 | 로그인

12

http://kishe.com/yung65/13526

개설일(2011-12-06)   즐겨찾기(0)
즐겨찾기 등록

선한 사람

며칠전에,-저 차한잔 드시고 하세요 따끈해요.몇번인가 스치긴 했지만,인삿말은 하지 않았던 줌마.60대 초반 정도일까?여자의 나이는 잘 모르겠다 변신이 능한 여자의 속성이라서....-네?저를  왜 차를 주세요?-아니 그냥 운동 열심히 하시니 드린겁니다부담갖지 마세요.

그런 연으로 몇번을 얻어 마신 탓에 인삿말을 나누고 차도 가끔 마신다.어떻게 여자에게 그냥 얻어 먹고만 있는가?몰염치 같아 오늘은 차  한잔했다.-누가 흉볼가 두렵네요 둘이서만 마실려니....-그래요?차 마시는데 누가 흉을 보아요?여잔 그런가요?-아니요 그냥....

첨엔,나이가 들어보이는 약간의 불편한 여자를 동행하여 운동하길래,,,언니 아니면 친정어머니의 재활치료를 돕는줄 알았는데...똥눈(?) 탓에 전혀 엉뚱한 사이인것을...- 재활치료를 곁에서 항상 보조해주시는 분은 누구세요?언닌가요 아님 어머니??-ㅎㅎ한 동네 동갑 친구입니다-아니 나이가 훨씬 들어보이길래 나이가 많은 언니나 엄마줄 알았는데...?

오랫동안 가깝게 지냈던 친구가 내출혈로 쓰러져 거동이 불편해 시간있을때 마다동행해주는 사이란다.병마에 시달리니 그렇게 나이들어 보였을까?누가 봐도 이건 어머니와 딸 같은 사이로 보인다.병마에 시달리면 사람을 늙어 보이게 만든것인가 보다,


첫 인상이 참 착하게 보인 줌마.아무리 친한 사이라 해도 겨울에 늘 함께 동행하면서 재활치료를 도와줄수 있는건쉽지 않다.걷기에 불편한 친구를 손을 잡고서 천천히 걷기만 하니...몇년전에  고인이 된 기현씨.근육이 점점 굳어져가는 근 위축증,그 병마에 시달릴때..가끔 외로움을 달래려고 전화오면 찾아가 대화를 나눴던 그 사람.상암동이란 거리도 있지만, 자주 자질 못했었다.생에 애착을 갖고서 그렇게 살려고 발버둥 치면서 치료약 개발되면 나을수 있을거란 희망을 늘 품고 살았던 그 친구.더운 여름날에 떠나고 말았던 그 친구,마음은 참 좋은 친구였고 늘 공부를 하면서 꿈을 키우던 사람.저 먼 나리에서 잘 있을거나?선한 얼굴이 보고 싶다.




같이 차를 마심서 잠간의 대활해보니 착하고 선해 보이는 줌마.이해관계를 떠나 타인을 위해 봉사적인 생활을 하는 사람.어딘가 좋아 보인다.그녀의 대화로 차를 마신거지만....세상은 좋은 사람도 너무 많다.-배려하는 사람.-자신의 이익을 생각하는것 보다 상대를 먼저 생각하는 사람.-아는체, 잘난체 하면서 자신만이 최고로 생각하는 사람.조용하면서도 깊은 마음을 보여주는 사람.그런 사람들과 소통하는것 만으로도 즐거움이다.더 대화를 해 봐야 하는거지만..



TAGS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written location : KOREA Seoul 키쉬매니아 배가본드
  • 댓글 : 0
  • 조회 : 273
  • 2022-01-26 13:16:28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