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그 뜨거운 날에.

http://kishe.com/thaud89/13327

개설일(2011-10-25)   즐겨찾기(0)
즐겨찾기 등록

Written by Mobile






난 늘 위태하다





비관적이고 비뚤어진 시선을 가진 나는
매사에 냉소적이다

남들이 어떤 말을 해야 웃는지 아니까
그런 얘기를 하긴 하지만
정작 나는 웃지 않는다

웃음 뒤엔 허무가 자리잡고
나를 뒤흔든다




내 속에 내가 너무도 많아서-
늘 복잡하다

단순해지는 작업중이지만
때론 습관적으로 우울과 허무가 올라온다
너희를 비워내야 기쁨이 뿌리내릴 자리가 있겠지



난 여전히
다른 이들의 시선에 민감하다
그 시선이 내 행복의 기준이 될 줄이야

그래서 혼자가 좋은건가



하..
아직도 갈 길이 멀다


TAGS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written location : KOREA Seoul 키쉬매니아 HEART
  • 댓글 : 0
  • 조회 : 1
  • 2018-07-18 23:54:44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