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일기장홈 | 로그인

나를 돌아보기

http://kishe.com/kuyokj/13399

개설일(2011-11-08)   즐겨찾기(0)
즐겨찾기 등록

운동하러 가는게 그나마 내생활의 탈출구 였는데 당분간 운동도 하지 마라니 지금 상황이 완전한 감옥이다. 운동이 하기 싫어도 그렇게 나갈 수 있었던게 행복이었구나 한다. 이럴때 집에 있을때 보려고 했던 책을 보면 되는데 그건 안하고 시간만 뭉기적 거린다.


//////////////////////////////////////////////////////////////////////////////////////////////


아침에 은행에 갔다. 매번 오후에만 가다 아침에 가니 바빳다.

은행도 아침에는 바쁘구나를 느꼇다. 오후에 가니 한산한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님을 안거다. 이번 주는 아프다는 이유로 처음 나간거다.


단순해 진다는것을 실행에 옮기는게 내게 가까운것 부터 하는거라 생각하고, 

운동하러 못간다고 헬스장, snpe. 국선도 다 연락하였다. 연락한 방법대로 답이 왔다.

사람들이 나이가 들면 더 순해지는걸 국선도 아줌마들을 보면서 느낀다.

총무가 국선도회식에 오라고 전화가 왔다. 그냥 좀 아픈줄 알았다 많이 다친걸 알고 한동안 고생하여야 갰네 했다.




TAGS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일기 보내기 SEND TWITTER SEND TWITTER

문서 정보

  • 작성자 : KR 키쉬매니아 아름다운생
  • 댓글 : 0
  • 조회 : 126
  • 2015-12-10 17:25:14
  • 전체 공개

속지 정보

이 일기의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추가

Copyright © KDN Company. All Rights Reserved.